Question
30 Eyl 2021

  • Japonca
  • İngilizce (ABD)
  • Korece
Korece hakkında soru

요코즈나(橫綱)-하쿠호(白鵬) 은퇴

한국의 전통 무예로 씨름이 있듯이 일본에는 ‘스모(相撲)’란 전통 무예가 있다. 일본의 ‘스모’는 군대처럼 계급화되어 있어서 차례로 ‘요코즈나(橫綱)’, ‘오제키(大)’, ‘ 세키와케(関脇)’, ‘코무수비(小結)’…등등의 직위로 나누어진다.
가장 높은 직위인 ‘요코즈나’를 오랫동안 지켜왔던 ‘하쿠호(白鵬)’라는 사람이 얼마 전 인퇴를 선언했다. 여태까지 스모 경기에서 역대 최다수의 우승을 쟁취했으며 오랫동안 일본 ‘스모’의 권위를 지켜왔던 몽골 사람이다. 은퇴했는데도 비판이 쏟아진다. 귀화까지 했는데 아직도 몽골 사람이라는 말이 떠돌아다닌다. 일본 전통을 우습게 보고 있다느니 아니면 일본 전통의 권위를 떨어뜨렸다고 수모 위원회는 떠들어댄다. 유례없는 업적을 세운 ‘하쿠호(白鵬)’에게 대한 존경과 치하의 말은 없는 걸까? 실적을 내지 못하고 바로 은퇴한 일본인 요코즈나들도 부지기수인데 그에 비하면 아주 훌륭하다.
나는 이역 땅에서 무로부터 실적을 쌓아서 역대 최다 우승의 기록을 세우며 은퇴한 ‘하쿠호(白鵬)’에게 위로의 말과 스모를 통해서 감동을 안겨준 데 대해서 감사를 전하고 싶다.

자연스러운 한국어로 고쳐주세요. 잘 부탁드립니다.
Cevaplar
Read more comments

  • Korece

  • Japonca
[Haberler] Hey sen! Dil öğrenen!

Bu soruyu paylaş
요코즈나(橫綱)-하쿠호(白鵬) 은퇴 

한국의 전통 무예로 씨름이 있듯이 일본에는 ‘스모(相撲)’란 전통 무예가 있다. 일본의 ‘스모’는 군대처럼 계급화되어 있어서 차례로 ‘요코즈나(橫綱)’, ‘오제키(大)’, ‘ 세키와케(関脇)’, ‘코무수비(小結)’…등등의 직위로 나누어진다.
가장 높은 직위인 ‘요코즈나’를 오랫동안 지켜왔던 ‘하쿠호(白鵬)’라는 사람이 얼마 전 인퇴를 선언했다. 여태까지 스모 경기에서 역대 최다수의 우승을 쟁취했으며 오랫동안 일본 ‘스모’의 권위를 지켜왔던 몽골 사람이다. 은퇴했는데도 비판이 쏟아진다. 귀화까지 했는데 아직도 몽골 사람이라는 말이 떠돌아다닌다. 일본 전통을 우습게 보고 있다느니 아니면 일본 전통의 권위를 떨어뜨렸다고 수모 위원회는 떠들어댄다. 유례없는 업적을 세운 ‘하쿠호(白鵬)’에게 대한 존경과 치하의 말은 없는 걸까? 실적을 내지 못하고 바로 은퇴한 일본인 요코즈나들도 부지기수인데 그에 비하면 아주 훌륭하다.
나는 이역 땅에서 무로부터 실적을 쌓아서 역대 최다 우승의 기록을 세우며 은퇴한 ‘하쿠호(白鵬)’에게 위로의 말과 스모를 통해서 감동을 안겨준 데 대해서 감사를 전하고 싶다.
Recommended Questions
Topic Questions
Newest Questions
Previous question/ Next question